메뉴 건너뛰기

폰갤

1.jpg

 

 

삼성전자가 ’폴더블폰’의 사용자환경(UI)과 디스플레이 등 일부 사양을 7일(현지시각) 미국에서 공개했다. 인폴딩(화면이 안쪽으로 접히는) 방식으로, 폈을 때 7.3인치 크기로, 3개의 애플리케이션이 동시에 구동된다. 완제품은 내년 초 선보일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이날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삼성 개발자 컨퍼런스 2018’을 열고, 폴더블폰에 들어가는 차세대 모바일환경(UI)과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등을 공개했다. 개발자 컨퍼런스는 대형 플랫폼 기업이 외부 개발자에게 자사 제품의 개발 방향 등을 알리는 행사다. 일반 대중을 상대로 한 완제품 공개 행사가 아닌 만큼 개발 방향이나 컨셉트 등이 공개될 뿐이다.

 

 

이번 컨퍼런스는 삼성전자가 폴더블폰 관련 내용을 얼마나 공개하느냐에 관심이 집중됐다. 폴더블폰은 2007년 스티브 잡스가 아이폰을 출시한 이후, 스마트폰 영역에서 발생하는 가장 큰 혁신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정체 상태인 스마트폰 시장에 새로운 도약의 계기가 될 수 있을지도 관심거리다.

 

이날 삼성전자는 향후 폴더블폰에 적용할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를 공개했다. 화면이 안쪽으로 접히는 인폴딩 방식으로 크기는 7.3형(인치) 정도다. 접었을 때 사용하던 애플리케이션을 폈을 때도 자연스럽게 사용할 수 있고, 폈을 때 인터넷 브라우징과 멀티미디어, 메시징 등 3개의 애플리케이션을 동시에 구동할 수 있다. 접힌 바깥 면에도 소형 디스플레이가 달렸다. 아직 개발 상태인 듯 꽤 두꺼운 모습이었다.

 

이날 무대에서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공개한 저스틴 데니슨 삼성전자 미국법인 상무는 “이 디스플레이를 개발하기 위해 커버글라스를 대신할 새로운 소재, 수십 만번 접었다 펼쳐도 견디는 새로운 형태의 접착제를 개발했다”며 “접었을 때도 얇은 두께를 유지하기 위해 아몰레드 디스플레이의 두께도 획기적으로 줄였다”고 설명했다.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economy/it/869333.html#csidx0f388374626a20688bc3506bf2af861